banner1
한국어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벼룩시장부동산 “성인남녀 10명 중 7명 내 집 마련 꼭 필요”

응답자 72.6% ‘내 집 마련 꼭 필요’
내 집 마련 원하지 않는 이유는 ‘대출 상환금에 대한 부담감’이 가장 커


2928260273.jpg




성인남녀 10명 중 7명은 ‘내 집(자가) 마련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30대 남녀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집의 필요성을 다소 강하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부동산(대표 최인녕)이 20대 이상 남녀 870명을 대상으로 ‘내 집(자가) 마련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72.6%가 ‘내 집 마련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 중 26.7%는 ‘내 집 마련은 무리를 해서라도 꼭 해야 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의 경우 61%는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 23.4%는 △‘내 집이 있으면 좋겠지만 굳이 필요하진 않다’고 답했다. 40대 이상 응답자들 역시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53.7%) △‘내 집이 있으면 좋겠지만 굳이 필요하진 않다’(26.8%) 순으로 응답했다. 30대 역시 1순위는 같았으나 △‘무리를 해서라도 꼭 필요하다’(29.8%)가 △‘내 집이 있으면 좋겠지만 굳이 필요하진 않다’(22.2%)를 앞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내 집 마련’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 집 마련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집주인의 간섭을 받지 않고 당당하게 살 수 있어서’가 30%의 응답률로 1위에 올라 집주인과의 갑을관계에 대한 부담감을 느낄 수 있었다. 이어 △‘삶의 중요한 가치 중 하나가 집을 소유하는 것이라서’(24.1%) △‘편한 노후 생활을 위해’(20.7%) △‘저금리 시대, 치솟는 전셋값을 감당하기 힘들어서’(16%)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재테크 수단의 하나로 필요하다’는 답변도 8.5%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내 집 마련이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설문 결과 36.1%의 응답자가 △‘대출 상환에 허덕이고 싶지 않아서’라고 대답해 대출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굳이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라는 답변도 20.2%로 적지 않았다. 이 밖에 △‘내 집 마련보다 다른 곳에 투자하고 싶어서’(18.5%) △‘부동산 가치가 점점 하락할 것 같아서’(16.8%) △‘내 급여 상승폭이 부동산 상승폭에 비해 너무 작아서’(8.4%)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내 집 마련 시 가장 선호하는 주택형태로는 △아파트가 53.3%로 가장 많았으며, △주택(32.2%) △빌라(8.3%) △오피스텔(3.2%)이 그 뒤를 이었다.

내 집 마련 시 선호하는 지역을 묻는 질문에는 32.2%가 △‘수도권’을 선택했다. 이어 △‘6대 광역시’가 23.7%로 2위를 차지했으며, 그 뒤를 근소한 차이로 △‘서울’(22.8%)이 따랐다. 이어 △‘서울과 수도권,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16.2%), △‘제주도’(5.2%) 순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 ‘내 집’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는 성인남녀 89.5%가 △‘내 집이란 먹고 자고 쉴 수 있는 나만의 삶의 터전’이라고 답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사고 파는 자산’이라는 답변도 10.6%로 나타났다.


※누구든지 정보통신망을 통해서 음란한 부호·문언·음향·화상 또는 영상을 배포·판매·임대하거나 공공연하게 전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유통한 자는 처벌을 받을수 있습니다.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아동포르노)을 제작·배포·소지한 자는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타인이 촬영/창작/제작한 사진이나 이미지 또는 문구 등을 무단으로 복제하여 게재하거나 허가 없이 링크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경우 저작권 침해에 해당합니다.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 국토부, 민간임대주택법 하위법령 개정안 입법예고… 7월 공포·시행 예정 카스맨 2018.04.04 167
34 통계청, 2016년 주택소유통계 발표 카스맨 2017.11.22 154
33 주택금융공사, 8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 카스맨 2017.07.24 227
32 국토부 김현미 장관, 첫 정책 현장 서민임대주택 찾아… 공적임대 매년 17만호 공급 밝혀 카스맨 2017.06.27 292
31 주택금융공사, 7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 카스맨 2017.06.26 227
30 국토부, 부동산 시장 합동 집중점검 실시 file 카스맨 2017.06.16 251
29 국토부, ‘5월 전국 주택매매거래량 85046건으로 예년수준에 근접’ 조사 발표 file 카스맨 2017.06.15 225
28 보금자리론·적격대출 이용고객, 원금상환 최장 3년까지 유예 가능해져 file 카스맨 2017.06.15 267
» 벼룩시장부동산 “성인남녀 10명 중 7명 내 집 마련 꼭 필요” file 카스맨 2017.06.15 323
26 롯데건설, ‘원주 롯데캐슬 골드파크’ 7월 분양 file 카스맨 2017.06.09 279
25 일산 식사지구 ‘플러스 시티’ 주택홍보관 성황리 오픈 file 카스맨 2017.06.05 385
24 ‘새만금 국공유지 100년 임대’ 국내기업에도 문 활짝 카스맨 2017.05.30 270
23 7~9월 부동산 재산세 과세 기준일은 6월 1일 카스맨 2017.05.24 246
22 '17.4월 전월세 거래량은 13.4만 건으로 전년동월 대비 0.5% 감소 카스맨 2017.05.22 177
21 모바일 부동산 중개업체, 허위매물 정보 책임져야 카스맨 2017.05.15 274
20 취약계층·청년층에 전·월세 보증금 대출 file 카스맨 2017.05.04 250
19 은행 방문 없이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 받는다 file 카스맨 2017.04.28 300
18 월 70만원 수익? 호텔분양 과장광고 시정명령 카스맨 2017.04.17 234
17 내달부터 주거취약계층에 전세임대 즉시 지원 file 카스맨 2017.04.10 246
16 ‘집주인 임대주택 사업’ 올해 1000가구 지원 file 카스맨 2017.04.07 318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
.
2014 info.pipa.co.kr -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617-81-73616 | 대표이사 : 최용창 | 정보관리책임자 : 박찬웅 webmaster@pipa.co.kr
Tel)051-628-7728 본사 :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1470 에이스하이테크21 70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