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ner1
한국어


.

조회 수 545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2088A4652D8D9DD2F7A77



안녕하세요 오늘은 지난 시간에 이어서 가슴에 내려앉는 시를 모아봤습니다 ㅎㅎ

바쁜 일상에 지친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좋겠네요.

처음 소개해드릴 시는 김춘수 시인의 경이에게 입니다.

경이를 알면서 모른다고 거짓말하고 있는 것 같네요 ^^;

묘사력이 되게 좋은 것 같아요. 보지도 않은 경이가 울고 있는 모습이 눈앞에 그려지네요



2774B44652D8D9DE2CEC98


다음으로 소개해드릴 시는 김용택 시인의 첫눈입니다.

김용택 시인하면 서정시로 상당히 많이 알려져있는 시인이죠^^

되게 짧으면서도 여운있는 시라는 생각이 드네요.

까마득하게 잊을 법 하면 찾아오는 첫눈.. 시린 허공을 건너와

마른 손등을 적신다니 되게 운치있네요



2146B64652D8D9DE16D235

이번에 소개해드릴 시는 권국명 시인의 나는 사랑이었네라 입니다.

자신을 사랑이었다고 하면서 구체적으로 묘사를 잘하고 있네요

붉음 - 조금씩 풀리는 아픔 - 석남꽃 허리에 아픔 - 핏줄 터져 황홀히 흘리는 피 - ~그래도 죽지 않는 더운 사랑

이렇게 시적 과정이 두드러지게 잘 묘사한 것 같습니다 ^^

그럼 다음 시로 넘어가도록 할게요




256DC64652D8D9DF074475


이번에 보여드릴 시는 천양희 시인의 하루 인데요.

1연의 ' 나는 잠시 나를 내려 놓았다 ' 라는 말은 아마 휴식이나 집중하지 않고 멍하게 있는 시간을

말하는 듯 합니다. 마지막 연의 ' 귀뚜라미러처럼 찌르륵대는 밤/ 아무도 그립지 않다고 거짓말하면서/

그 거짓말로 나는 나를 지킨다.' 라는 부분이 되게 슬프게 와닿네요..

이 시인은 오늘도 그런 하루를 보냈을 지 궁금해집니다





2371A14652D8D9DF021B0B


이번에 보여드릴 시는 마종기 시인의 바람의 말입니다.

자신을 잊지말라고 어필하고 있는 시 같다는 느낌을 받은 시입니다.

역시 꽃나무를 심어서 그 꽃나무가 꽃을 피우면

우리가 알아서 얻은 괴로움이 꽃잎 되서 날아 가버릴거라는 시적과정이 두드러지네요.

되게 잘쓰여진 시 같습니다. 그럼 다음으로 넘어갈게요





266F414652D8D9E005C74C

이번에 소개해드릴 시는 정호승 시인의 수선화에게 인데요.

개인적으로 되게 인상깊었던 시입니다.

하나님이 눈물을 흘리시는 것도,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 있는 것도,

네가 물가에 앉아 있는 것도, 종소리가 울려퍼지는 것도, 산 그림자가 하루에 한 번씩 마을로 내려오는 것도

다 외로움 때문이라는 시입니다. 왜 제목이 수선화에게 인진 모르겠지만

(아마 수선화가 연상되는 분을 생각하며 쓴 시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되게 인상적인 시였어요^^

오늘 준비한 시는 여기까지구요. 다음에 또 뵙도록 하겠습니다.


※누구든지 정보통신망을 통해서 음란한 부호·문언·음향·화상 또는 영상을 배포·판매·임대하거나 공공연하게 전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유통한 자는 처벌을 받을수 있습니다.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아동포르노)을 제작·배포·소지한 자는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타인이 촬영/창작/제작한 사진이나 이미지 또는 문구 등을 무단으로 복제하여 게재하거나 허가 없이 링크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경우 저작권 침해에 해당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2 흰옷 깨끗하게 오래입기~~~ file 찌니 2014.05.09 4776
321 휴대폰의 필요없는 캐시들 삭제해주는 어플 ' clean master' 감자튀김 2014.06.09 10045
320 확률의 신이 당신의 편이길! <헝거게임> file 윙키 2014.06.02 3867
319 화나면 무서운 동물들!!!!! file 찌니 2014.05.09 11577
318 호신용품 종류~~ file 찌니 2014.05.04 3098
317 혈액형별 성격을 알아보아요 file 윙키 2014.06.01 3002
316 헝거게임으로 유명인사가 된 제니퍼로렌스 file 한사랑 2014.05.06 2605
315 헐리우드 영화사상 최악의 악역들 file Soxx 2014.04.30 32427
314 허영심 많은 왕비의 별자리 카시오페이아자리 file inspirit1221 2014.05.15 3076
313 허벅지 살빼는 방법!!! file comi 2014.06.20 3299
312 해리포터! 널 이야기해주지 file 아해 2014.05.13 26757
311 함께하면 더 좋은 커플취미생활~ file 찌니 2014.05.04 4900
310 한지민과 정재영의 사랑스러운 연기를 보고싶다! file 한사랑 2014.05.06 2415
309 한국의 국악기 [가야금] file 미니아나운서 2014.05.15 3169
308 하쿠나마타타!!무슨 뜻이지?? file 2014.05.12 3259
307 하수구 손쉽게 뚫는 법 file 카스맨 2016.07.27 1361
306 플래티나 데이터속의 또다른 매력 니노마야 카즈나리 file 한사랑 2014.05.10 2691
305 프랑스 혁명을 다룬 대작 영화<레미제라블> file 윙키 2014.06.06 4877
304 프랑스 베이커리 탐구하기 file 수푸 2014.04.27 3629
303 프라미스드랜드속의 연기의 제왕 맷데이먼 file 한사랑 2014.05.10 25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
2014 info.pipa.co.kr -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617-81-73616 | 대표이사 : 최용창 | 정보관리책임자 : 박찬웅 webmaster@pipa.co.kr
Tel)051-628-7728 본사 :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1470 에이스하이테크21 70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