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ner1
한국어


.

조회 수 19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최근 5년간(2012~2016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감기(J00-J06)’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자료를 통계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2016년 건강보험 감기 환자는 2011만명… 최근 5년간 ‘감기’질환 진료인원 크게 변화 없어

최근 5년간 건강보험 가입자 중 ‘감기’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 인원은 소량 감소하였지만 크게 변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2070만6561명에서 감소와 증가를 반복하다가 2016년 2011만6350명으로 2012년 대비 2.9%(59만211명) 감소하였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2012년 928만4038명에서 2016년 904만3229명으로 2.6%(24만809명) 감소하였고, 여성은 2012년 1142만2523명에서 2016년 1107만3121명으로 3.1%(34만 9,402명) 감소하였다.

◇아직은 추운 봄철, ‘감기’진료인원 겨울 다음으로 많아… 2016년 기준 여름 대비 봄 진료인원 42.1%(약 258만명) 더 많아

최근 5년간 계절별 ‘감기’ 질환의 진료 인원 현황을 살펴본 결과, 추워질수록 진료 인원이 증가하고 더워질수록 진료 인원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2016년 기준으로 살펴보면, 겨울철(전년도 12월부터 2월) 진료 인원은 963만명으로 진료 인원이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봄철(3월부터 5월) 873만명이 뒤를 이었다. 여름철(6월부터 8월)은 614만명으로 가장 적은 진료 인원을 나타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박윤수 교수는 겨울철과 봄철에 ‘감기’ 질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감기는 보통 가을과 겨울에 성행하고 봄철까지 유행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봄철에는 환절기의 심한 일교차로 인해 신체적 스트레스를 유발하는데, 이에 따라 감염에 대한 저항력이 약해지기 때문이다”고 설명하였다.

◇9세 이하 아동 10명 중 약 8명은 ‘감기’로 요양기관 방문해… 2016년 기준 9세 이하 355만명, 30대 299만명 순으로 진료 인원

2016년 기준으로 ‘감기’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 인원을 연령대별로 비교해보면, 9세 이하 아동이 355만6155명(17.7%)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30대가 299만5797명(14.9%), 40대가 283만8495명(14.1%) 순이었다.

남녀별 연령대별 진료 인원을 비교해 보면 남자는 9세 이하 아동 182만5821명(20.2%), 10대 128만2911명(14.2%) 순으로 많았고, 여자는 9세 이하 아동 173만334명(15.6%), 30대 172만8506명(15.6%) 순으로 진료 인원이 많았다.

건강보험 적용인구 대비 ‘감기’ 진료 인원 수를 분석한 ‘인구 10만명당 진료 인원 수’를 살펴보면, 10명 중 약 4명인 3만9628명이 2016년 한 해 ‘감기’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구분하여 살펴보면, 남자는 10만명 당 3만5466명이 ‘감기’로 진료를 받았고 여자는 4만3828명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분석해 보면, 전체적으로 9세 이하 아동이 남녀 각 7만8654명과 7만8742명으로 가장 많았고, 10대 남녀 청소년이 각 4만6660명과 4만9209명이었다. 뒤이어 30대 여성이 인구 10만명당 4만6509명이 ‘감기’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박윤수 교수는 9세 이하 아동 및 10대 청소년에서‘감기’진료인원이 타 연령대보다 높은 이유에 대해 “ 나이가 들면서 면역시스템이 점차 발달하는데 9세 이하의 소아와 10대 청소년은 성인과는 달리 아직 면역이 미숙한 상태이다. 또한, 유치원과 학교 등에서 단체 생활로 인해 감기바이러스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져 성인에 비해 감기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하였다.

◇‘감기’ 전체 진료비 중 외래진료비 비중 94.6%… 2016년 기준 외래(약국포함) 1인당 연 평균 진료비는 약 8만원

‘감기’ 질환의 진료비 지출(2016년)을 분석한 결과, 전체 진료비 1조7032억원 중에 외래 진료비(약국포함)가 전체 94.6%(1조6119억원)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6년 한 해 동안 ‘감기’로 지출된 1인당 진료비는 8만4천원으로 나타났다. 외래진료를 받은 경우에는 1인당 8만원(약국 포함), 입원을 한 경우에는 1인당 44만4천원을 진료비로 지출하였다.

◇‘감기’ 환자, 10명 중 8.5명 집 근처 동네 의원 이용… 2016년 기준 요양기관 총 입·내원일수 6499만일 중 의원 방문일 5554만일

2016년 기준, ‘감기’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총 입·내원일수는 약 6499만일이었다. 이 중 85.5%(약 5554만일)은 의원급 요양기관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병원은 7.9%(513만일), 종합병원은 3.7%(243만일), 보건기관은 2.9%(188만일) 순이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박윤수 교수는 ‘감기(J00-J06)’ 질환 관리 방법 및 예방법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감기’ 질환의 정의 : 코와 목의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질환이다.
-‘감기’ 질환의 원인 : 여러 종류의 바이러스가 감기를 유발하지만 리노바이러스가 대표적인 감기의 원인이다.
-‘감기’ 질환의 증상 : 흐르는 콧물, 코 막힘, 목의 따끔거림, 기침, 가래, 몸살, 가벼운 두통, 재채기 등의 증상이 있으며 독감은 39도 이상의 고열, 심한 근육통, 마른기침, 콧물, 코 막힘, 인후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감기’ 질환의 치료 방법 : 대부분의 감기의 원인은 바이러스로, 특이 치료제는 없다. 감기에 사용하는 약제는 감기로 인한 콧물,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은 호전시키지만 감기약을 먹는다고 해서 감기를 일으킨 바이러스가 더 빨리 없어지거나 감기의 이환 기간이 짧아지진 않는다.
-‘감기’ 질환의 예방법 : ‘손 씻기’는 특히 소아와 청소년에서 호흡기 바이러스의 전파를 예방할 수 있다고 입증된 보편적인 방법이다. 또한 유산균 섭취, 적절한 운동, 충분한 수면, 비타민 보충 등은 예방 효과가 명확하게는 입증되지 않았으나 면역력을 높여 감기 예방에 도움이 된다. 12_238345238_20120504171906_1350409840.jpg




※누구든지 정보통신망을 통해서 음란한 부호·문언·음향·화상 또는 영상을 배포·판매·임대하거나 공공연하게 전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유통한 자는 처벌을 받을수 있습니다.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아동포르노)을 제작·배포·소지한 자는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타인이 촬영/창작/제작한 사진이나 이미지 또는 문구 등을 무단으로 복제하여 게재하거나 허가 없이 링크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경우 저작권 침해에 해당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4 건보공단 “난청, 정기적인 이비인후과 검사를 통해 필요시 보청기·청각 재활 등의 치료를 받아야” file 카스맨 2018.04.19 2064
» 건보공단 “10명 중 약 4명은 봄철에 감기 앓아" file 카스맨 2018.04.11 1996
1112 건보공단, 공식 팟캐스트 ‘건강e쏙쏙’ 개시 file 카스맨 2018.04.06 1816
1111 건보공단 “마비 질환, 증세가 보인다면 치료가 급선무” file 카스맨 2018.04.04 1887
1110 건보공단 “잠 못 드는 밤 ‘불면증’, 진료 인원 꾸준히 증가해” 카스맨 2018.04.02 1856
1109 건보공단, 건강보험 빅데이터 발표 카스맨 2018.03.21 1978
1108 동원F&B, 컴파운드케이 함량 강화한 캡슐 홍삼 ‘천지인 메가사포니아 씨케이 맥스’ 출시 file 카스맨 2018.01.23 2690
1107 건보공단, 2017 비만백서 발간 카스맨 2018.01.04 1239
1106 좋은땅출판사, ‘한연수 한의사의 암 투병 가이드북’ 출간 file 카스맨 2017.08.07 2763
1105 복통 치료제 부스코판 “2549 여성, 배 아플 때 가장 먼저 찾는 복통약” file 카스맨 2017.07.21 3061
1104 녹십자, 짜먹는 간장질환치료제 ‘하이간’ 출시 file 카스맨 2017.07.03 3145
1103 경남제약, ‘레모나 유산균’ 출시 file 카스맨 2017.06.26 2774
1102 식약처, 의약품 표시 정보 읽기 쉽게 개선 file 카스맨 2017.06.20 2528
1101 한국의료지원재단, 저소득 중증 화농성 한선염 환자 약제비 지원 사업 시작 file 카스맨 2017.06.13 2474
1100 식중독 예방 3대 원칙 ‘손씻기·익혀먹기·끓여먹기’ 카스맨 2017.06.12 2316
1099 경남제약, 무좀약 피엠 출시 60주년 맞아 신제품 ‘피엠외용액’ 출시 file 카스맨 2017.06.12 1083
1098 식약처, 금연 목적 의료제품에 대한 올바른 사용법 안내 카스맨 2017.05.30 764
1097 이른 더위 ‘불청객’ 식중독 …손씻기 등 지켜요! file 카스맨 2017.05.24 663
1096 뽕잎 속 ‘루틴’으로 비만 걱정 ‘뚝’ file 카스맨 2017.05.22 631
1095 야외활동때 ‘진드기’ 주의…올해 첫 SFTS 사망자 발생 file 카스맨 2017.05.15 5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
2014 info.pipa.co.kr -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617-81-73616 | 대표이사 : 최용창 | 정보관리책임자 : 박찬웅 webmaster@pipa.co.kr
Tel)051-628-7728 본사 :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1470 에이스하이테크21 70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