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ner1
한국어


.

조회 수 45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월1.PNG

프리미엄시장의 확대와 함께 한국의 준대형차시장도 날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GM대우의 야심찬 출사표 알페온은 오펠 플랫폼을 바탕으로 개발된 뷰익 라크로스의 한국형 버전. 카리스마 넘치는 당당한 외형에 안락한 인테리어와 고급스런 편의장비로 무장했고, V6 3.0L 직분사 엔진은 파워풀한 주행능력까지 제공한다.

월2.PNG

1980년대만 해도 프리미엄카는 매우 희귀한 존재였다. 영국의 유서 깊은 롤스로이스나 재규어, 독일의 메르세데스 벤츠 정도만이 손에 꼽혔으며 일반인은 감히 앉아보기도 힘들어 그야말로 동경의 대상이었다. 하지만 30년이 흐른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프리미엄카시장이 확대되고 다양해져 보다 많은 사람들이 누릴 수 있는 호사가 되었다.

한국차 프리미엄화를 이끌고 있는 것은 누가 뭐래도 준대형 클래스. 현재 GM대우 알페온과 현대 그랜저, 기아 K7, 르노삼성 SM7 등이 포진하고 있는 이 클래스는 사실 예전 대형차 사이즈의 당당한 몸체에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다양한 편의장비로 무장하고 있다.

월3.PNG

이 클래스는 세계 자동차시장을 보아도 매우 중요한 위치에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E클래스와 BMW 5시리즈, 아우디 A6 등 전통적인 고급차 브랜드의 주요 수입원들이 여기에 포진해 있기 때문에 여러 메이커들이 비슷한 등급의 모델을 개발해 시장에 진입하고자 애쓰고 있다. 지나치지 않은 사이즈와 고급스러움으로 많은 사람들의 드림카로 사랑받고 있을 뿐 아니라 메이커에게는 많은 이익을 안겨주는 캐시 카우(cash cow)이기도 하다


월4.PNG

대우시절의 대형 세단은 선택권이 그리 다양하지 않았다. 물론 당시는 한국차 수준 자체가 그러했다. 그 중에서 기억에 남는 것이 바로 브로엄. 91년 데뷔한 수퍼살롱 브로엄은 당시의 딱딱하고 각진 대형 세단과 확연히 구분된 아름다운 유선형 라인이 인상적이었다. 오펠 레코드 로얄 시리즈의 플랫폼을 사용하면서 칼리브라와 비슷한 날렵한 보디는 당시 국내 중형차 중 가장 큰 사이즈였다. 따라서 브로엄을 한국 준대형 모델의 뿌리라 해도 크게 무리가 없다. 아울러 오펠과의 오랜 인연 역시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월5.PNG

승차감이 부드럽고 나긋하며 차체가 무거운 것에 비해서는 롤링이 의외로 적고 안정적이어서 놀라게 된다. 알페온으로 와인딩에서 스포츠주행을 즐길 일은 거의 없겠지만 운전자가 의도한 대로 움직이는 능력은 능동적 안전성과 직결되므로 매우 중요하다. 설령 사고가 난다 해도 북미 고속도로 보험 안전협회(IIHS)에서 최고등급을 받은 실력이니만큼 걱정할 필요가 없다.


※누구든지 정보통신망을 통해서 음란한 부호·문언·음향·화상 또는 영상을 배포·판매·임대하거나 공공연하게 전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유통한 자는 처벌을 받을수 있습니다.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아동포르노)을 제작·배포·소지한 자는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타인이 촬영/창작/제작한 사진이나 이미지 또는 문구 등을 무단으로 복제하여 게재하거나 허가 없이 링크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경우 저작권 침해에 해당합니다.

Atachment
첨부 '5'



.
2014 info.pipa.co.kr -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617-81-73616 | 대표이사 : 최용창 | 정보관리책임자 : 박찬웅 webmaster@pipa.co.kr
Tel)051-628-7728 본사 :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1470 에이스하이테크21 70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