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ner1
한국어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경이는 몹시 흥분되는지 콧구멍이 벌컹벌컹 한다.

그건 미경이가 몹시 흥분했을때 나타나는 현상이다.

나는 미경이보다 새로온 수학 선생님이 걱정되었다.

교감 선생님께서 수학 선생님을 부르는 목소리가 뭔가 언짢아 보였기 때문이다.

일단 교실은 자습 분위기로 돌아섰다.

나도 이제 고2 2학기를 중간쯤 돌고 있을때다.

슬슬 고3 모드로 들어가야할 때이다. 정신적으로 예민해질수 밖에 없다.

"띠리리리리 리리리 리"

수업을 마치는 종소리가 났다. 그대로 수업은 끝났다.

담임 선생님이 왔고 담임 선생님은 별 다른 지시없이 마쳤다.

우당탕.

왁자지껄.

교실은 누가 먼저 나가냐를 내기라도 한듯이 서로 앞을 다투어 밖으로 나갔다.

나도 실내화랑 필기도구등을 챙겨서 밖으로 나갔다.

그때였다.

"소라야."

목소리를 들어보니 뻔히 꾸질꾸질 경호였다.

하교.jpg

나는 정말이지 대답하지 않으려 했다. 정말이지 대답하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그런데...그런데...

"소라야..너를 위해 새꽃을 샀어."

미경이가 옆에서 크크크하고 웃었다.

"소라야. 뭐해. 너를 사모하는 왕자님께서 꽃을 새로 사셨다잖아."

나는 화가 머리끝까지 났다.

나는 결코 뒤돌아서지 않으려 하였다.

그러나 저대로 둬서는 경호 짜슥이 무슨 문제를 더 터트릴지 모른다.

"이 짜샤. 그 입 다물어."


내 얼굴이 부풀어 오르는 느낌이다. 화가 머리 끝까지 났다는 반증인 셈이다.

나는 뒤돌아 서서 경호에게 달려갔다.

그대로 들고 있든 실내화 가방으로 머리를 한방 훅 후려쳤다.

퍽.

실내화 가방이 경호의 머리를 때리는 둔탁한 소리가 났다.

실내화.jpg

나는 한방 크게 먹이니 속이 시원했다. 결과는 신경쓰지 않았다.

경호는 뒤로 넘어졌고 아이들이 순간 우~와~떠든다.

경호 따위 녀석은 저래도 싸다. 너무 들이댄다. 아무 것도 없는.

성적이라도 좋으면 좋은데 그것도 아니고 몸이 좋나 얼굴이 잘생겼나 옷을 잘입나.

하나도 나은게 없다.

하나 잘하는것은 나한테 열심히 쉬지 않고 잘 들이댄다는 것이다.

교실을 나와 운동장으로 가니 아직 하늘은 파랬다.

요즘은 보충 수업이 없어서 학교를 일찍 마쳐서 그렇다.

학기초에는 꾀나 보충 수업이 많았다.

그나저나 나는 다시 스마트폰으로 검색해본다. 내가 다니는 학교 근처에 사건사고가 없었는가

보는 것이다.

사건사고.jpg

아무런 사건이나 사고가 없다. 우리 동네와 학교 근처에는 인터넷 검색해보니 깨끗하다.

나는 내가 정말 잘못보았나 생각한다.

아이들에게서 발걸음이 뒤쳐지니 왠지 무섭다.

나는 재빨리 아이들의 무리에 파묻힌다.

"얘들아. 오늘은 어느 분식집에 갈래."

"나는 역시 파묻혀 떡뽁이 집이 최고야."


※누구든지 정보통신망을 통해서 음란한 부호·문언·음향·화상 또는 영상을 배포·판매·임대하거나 공공연하게 전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유통한 자는 처벌을 받을수 있습니다.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아동포르노)을 제작·배포·소지한 자는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타인이 촬영/창작/제작한 사진이나 이미지 또는 문구 등을 무단으로 복제하여 게재하거나 허가 없이 링크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경우 저작권 침해에 해당합니다.

Atachment
첨부 '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좋은땅출판사, ‘황금 스파이크’ 출간 file 카스맨 2017.08.18 61
29 북랩, ‘해루나루 오천 년의 약속 1, 2’ 출간 file 카스맨 2017.06.19 99
28 더 게이머 판타지아 file 여일이 2014.08.03 2439
27 세계를 휩쓴 뱀파이어 열풍의 주역<트와일라잇 시리즈> file 윙키 2014.06.12 3319
26 내 남자친구는 히어로13.(경호의 계속되는 무단 결석.) file 시민기자777 2014.06.08 3305
25 어두운 현실의 뒷 이야기와 뱀파이어 이야기 ! 월야환담! file 콩지콩머겅 2014.06.07 3934
24 내 남자친구는 히어로12.(영화가 보고 싶다.) file 시민기자777 2014.06.06 3294
23 내 남자친구는 히어로11.(수학 선생님은 퇴마사.) file 시민기자777 2014.06.03 1938
22 내 남자 친구는 히어로10.(수학선생님은 세시간 후에 보자고 하셨다.) file 시민기자777 2014.06.02 3605
21 내 남자 친구는 히어로9(우리 학교 여자 대빵은 나) file 시민기자777 2014.06.01 3422
20 내 남자 친구는 히어로8.(영어 선생님은 미친 할망구.) file 시민기자777 2014.05.30 3631
19 내 남자 친구는 히어로7.(두려운 밤.) file 시민기자777 2014.05.28 3916
» 내 남자 친구는 히어로6.(나는 역시 파묻혀떡뽁이집이 최고야) file 시민기자777 2014.05.27 3393
17 소녀에게 찾아온 저승사자, '하느님 저를 죽여주세요' file 비기닝 2014.05.25 3820
16 (나는 전설이다) 영화는 봤는데 소설은 못봤다고? 리처드 매드슨 지음. file 롤링 2014.05.24 4330
15 판타지소설하면 스티븐킹. 스티븐킹 하면 캐리지. 영화화도 된작품! file 롤링 2014.05.24 3928
14 비운의 영화 대런섄, 그 원작소설은 참 재미있다? 재미있었던 책리뷰 file 롤링 2014.05.24 4396
13 김철곤 작가의 설레는판타지!<SKT>를 소개합니다. 2 file leaf 2014.05.22 7592
12 한국 작가가 쓴 빨려들어가는 판타지 소설 <룬의 아이들> file 콩지콩머겅 2014.05.22 8386
11 보물을 찾아 떠나는 아동 판타지의 혁신, 율리시스 무어 file 콩지콩머겅 2014.05.21 4028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
.
2014 info.pipa.co.kr -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617-81-73616 | 대표이사 : 최용창 | 정보관리책임자 : 박찬웅 webmaster@pipa.co.kr
Tel)051-628-7728 본사 :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1470 에이스하이테크21 70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