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ner1
한국어


.

조회 수 34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교무실로 당당히 나는 걸어가고 있었지만 속으로는 약간은 두려운 마음도 있었다.

아니...두려운 마음이라기보다 부끄러운 마음이 더할 것이다.

이제껏 교무실이라고 갈때에는 혼나러 갈때가 전부였기 때문이다.

근데 수학 문제 가르쳐 달라고 교무실로 가다니...웃긴 일이다.

교무실 문을 열때 살짝 내 얼굴에 홍조가 띄는 것을 느꼈다.

안되. 이러면 안되.

이래뵈도 나 소라야. 이소라. 이 학교의 여왕이란 말이야.ㅋㅋㅋ

나는 대담하게 교무실 문을 열었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교무실 안에는 선생님이 분주히 일을 하고 계셨다.

나는 교무실 입구에서 두리번거리며 수학 선생님을 찾았다.

찾았다. 근데 제길..

낭패다..

영어 선생님 바로 옆에 앉아 계셨다.

교무실.jpg교무실.jpg교무실.jpg

나는 주저주저했다.

과연 이대로 내 계획을 밀고 나가느냐 최대의 난관에서 그만 포기를 하느냐.

내 계획은 수학 선생님께 수학 문제를 묻는거다.

주저주저하는데 누군가 뒤에서 말을 건다.

"어이 여자 꼴통. 너가 교무실엔 왠 일이야."


뒤돌아보니 국어 선생님이셨다.

국어 선생님께서는 원래 유머가 많고인자하신 분이시다. 그래서 나는 화가 나지 않았다.

"에이. 참나. 내가 무슨 여자 꼴통이에요."

"그럼. 뭐야. 여자 대빵이냐"

나는 국어 선생님의 말에 고개를 설래설래 흔들었다.

"수학 선생님 뵈려 왔어요."

수학선생님.jpg수학선생님.jpg

"헐 수학 대포 선생님 인기가 초장부터 좋은데..."

나는 부끄러워서 고개를 숙였다.

"대포 선생."

국어 선생님이 수학 선생님 이름을 불렀다.

수학 선생님과 더불어 영어 선생님도 고개를 돌렸다.

"네."

수학 선생님의 대답에 국어 선생님이 말하신다.

"우리 학교 여자 대빵이 자네 찾아왔네."

나는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

이로서 영어선생님께 아무런 문제도 없이 수학 선생님께 갈수가 있기 때문이다.


※누구든지 정보통신망을 통해서 음란한 부호·문언·음향·화상 또는 영상을 배포·판매·임대하거나 공공연하게 전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유통한 자는 처벌을 받을수 있습니다.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아동포르노)을 제작·배포·소지한 자는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타인이 촬영/창작/제작한 사진이나 이미지 또는 문구 등을 무단으로 복제하여 게재하거나 허가 없이 링크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경우 저작권 침해에 해당합니다.

Atachment
첨부 '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좋은땅출판사, ‘황금 스파이크’ 출간 file 카스맨 2017.08.18 49
29 북랩, ‘해루나루 오천 년의 약속 1, 2’ 출간 file 카스맨 2017.06.19 85
28 더 게이머 판타지아 file 여일이 2014.08.03 2391
27 세계를 휩쓴 뱀파이어 열풍의 주역<트와일라잇 시리즈> file 윙키 2014.06.12 3306
26 내 남자친구는 히어로13.(경호의 계속되는 무단 결석.) file 시민기자777 2014.06.08 3298
25 어두운 현실의 뒷 이야기와 뱀파이어 이야기 ! 월야환담! file 콩지콩머겅 2014.06.07 3918
24 내 남자친구는 히어로12.(영화가 보고 싶다.) file 시민기자777 2014.06.06 3281
23 내 남자친구는 히어로11.(수학 선생님은 퇴마사.) file 시민기자777 2014.06.03 1928
22 내 남자 친구는 히어로10.(수학선생님은 세시간 후에 보자고 하셨다.) file 시민기자777 2014.06.02 3583
» 내 남자 친구는 히어로9(우리 학교 여자 대빵은 나) file 시민기자777 2014.06.01 3414
20 내 남자 친구는 히어로8.(영어 선생님은 미친 할망구.) file 시민기자777 2014.05.30 3612
19 내 남자 친구는 히어로7.(두려운 밤.) file 시민기자777 2014.05.28 3903
18 내 남자 친구는 히어로6.(나는 역시 파묻혀떡뽁이집이 최고야) file 시민기자777 2014.05.27 3369
17 소녀에게 찾아온 저승사자, '하느님 저를 죽여주세요' file 비기닝 2014.05.25 3809
16 (나는 전설이다) 영화는 봤는데 소설은 못봤다고? 리처드 매드슨 지음. file 롤링 2014.05.24 4298
15 판타지소설하면 스티븐킹. 스티븐킹 하면 캐리지. 영화화도 된작품! file 롤링 2014.05.24 3917
14 비운의 영화 대런섄, 그 원작소설은 참 재미있다? 재미있었던 책리뷰 file 롤링 2014.05.24 4277
13 김철곤 작가의 설레는판타지!<SKT>를 소개합니다. 2 file leaf 2014.05.22 7336
12 한국 작가가 쓴 빨려들어가는 판타지 소설 <룬의 아이들> file 콩지콩머겅 2014.05.22 8345
11 보물을 찾아 떠나는 아동 판타지의 혁신, 율리시스 무어 file 콩지콩머겅 2014.05.21 4014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
.
2014 info.pipa.co.kr -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617-81-73616 | 대표이사 : 최용창 | 정보관리책임자 : 박찬웅 webmaster@pipa.co.kr
Tel)051-628-7728 본사 :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1470 에이스하이테크21 702호